상세페이지

[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] “나는 막내 때 연장전 가는 게 소원” 박기량, 갑 체력으로 갑갑함 MAX
글 KBS미디어 이남희 kmnews@kbsmedia.co.kr
※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, 무단 전재 복제, 배포등을 금합니다.


  • 상세베너_인터뷰_1112